군국기무처

위키배움터
둘러보기로 이동 검색으로 이동
자료 정보
Gnome-edit-select-all.svg 자료 형식: 이 자료는 전문적인 단어를 설명하는 자료입니다.
Taegeuk.svg 과목 정보: 이 자료는 한국사 과목의 자료입니다.
위키백과
위키백과에 이 자료나 강의와 관련된 문서가 있습니다.

군국기무처(軍國機務處)는 1894년(고종 31) 갑오개혁 때 설치된 초정부적 관청입니다.

개요[편집]

1894년 1차 갑오개혁 때 만들어진 관청으로, 고종 31년(1894) 갑오경장 때 설치된 회의기관입니다. 개혁을 위한 모든 업무는 군국기무처의 심의를 거쳤으며, 김홍집을 총재관으로 박정양, 김가진, 유길준, 안경수 등의 개화파 인사들로 구성되었습니다. 그리고 일본 공사 오토리(大鳥)가 고문으로 간섭하였습니다. 군국기무처는 모든 개혁 안건을 의결해 왕의 재가로 시행하되, 행정 및 사법, 경제, 재정, 군정, 식산흥업과 관련한 일체의 안건들은 심의 및 결정하며 다수결로 의결하였습니다. 수시로 열렸으며, 왕권이나 정부권력보다 더 큰 권력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참고문헌[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자료가 포함되어 있습니다.